아카이브

미세먼지

https://finedust.datapublic.kr

[미세먼지] world most polluted cities 2019(PM2.5)_출처_AirVisual


내용


보고서

https://www.iqair.com/world-most-polluted-cities/world-air-quality-report-2019-en.pdf

보고서 13페이지 한국 부문 발췌

PROGRESS

South Korea has a dense air quality monitoring network, highlighting a strong commitment to tracking and improving air quality. From 2018 to 2019, the national monitoring network grew its urban pollution monitoring, including more PM2.5 monitoring. Much of Korea’s particulate pollution is seasonal, with many cities experiencing nearly double the amount of PM2.5 during winter months than in summer months, as indicated by 2019’s data. Following a pollution peak in March 2019, the government legislated to categorize the nation’s air pollution a “social disaster”. This enabled access to emergency funds, and a range of measures to tackle seasonal emissions were introduced, effective from December to March (Chung, 2019). These include closing up to a quarter of its coal-fired power plants, capping operations at other coal-fired power plants at 80%, and restrictions on emission grade 5 vehicles in metropolitan areas (Regan, 2019). Since these new rules were introduced towards the end of the 2019 winter pollution peak, their impacts on pollution levels remain to be seen in 2020.

CHALLENGES

Not a single city in South Korea met the WHO’s annual PM2.5 guideline of 10μg/m3 in 2019. South Korea had the highest average PM2.5 level during 2019 of any OECD country. Air pollution remains a problem shared by both urban and rural areas, with South Korea’s most polluted and cleanest locations only varying by 15 μg/m3 in annual PM2.5 concentration. While trans-boundary air pollution can contribute additional PM2.5 from neighboring countries, it is estimated that approximately half the country’s PM2.5 is generated domestically [1]. The South Korean government’s policies for air pollution are mostly focused on temporary measures and emission reduction policies. This may be the reason that air quality improvements in South Korea have stagnated for the past several years. 

HIGHLIGHT: 2019 LEGISLATURE

South Korea ranks highest among OECD countries for average annual PM2.5 exposure. On a city level, 61 of the top 100 most polluted cities in OECD countries are located in South Korea. This is a considerable increase from 44 ranked cities in 2018. Coal plants contribute to more than 40% of Korea’s energy mix (Regan, 2019). Whilst these emissions are now being limited during the winter months of December to March under new governmental measures, a shift away from fossil fuel usage in industry, power generation and transportation is needed to more effectively tackle particulate pollution in the long-term.

활용사례


한국, OECD 회원국 중 초미세먼지 최악의 국가

그린피스가 25일 발표한 분석 자료에 따르면, OECD 회원국 내 도시 중에서 초미세먼지 오염이 가장 심각한 100대 도시에 한국 도시는 61개나 포함됐다. 경기 안성/여주, 충남 당진/아산, 충북 증평/진천, 전북 익산/김제, 전남 장성/담양, 경북 영주/상주, 강원 원주/평창 등 전국 주요 도시들이 망라됐다. 2018년 조사에서는 44개가 포함됐으나 2019년에 17개가 더 늘어나 대기오염이 전국적으로 악화되었음을 보여준다. 에어비주얼은 2019년에 최초로 세계 초미세먼지 오염도를 국가 및 도시 단위로 측정하여 순위를 매긴 결과를 발표한 바 있으며, 이번에 출간한 보고서는 해당 발표의 후속 보고서다. 조사에 포함된 도시는 98개국 4천5백 여 곳이다. 한국에서 초미세먼지 오염에 대한 불안과 경각심이 높아지면서 오염 상황이 최근 일부 개선되고 있지만, 에어비주얼의 연구 자료는 한국이 여전히 심각한 오염 상황에 처해 있음을 입증한다. 에어비주얼이 측정한 2019년 한국 연평균 농도는 24.8㎍/㎥로 2018년 24㎍/㎥에 비해 증가했다. 이에 따라 국가별 초미세먼지 오염 순위도 27위에서 26위로 올랐다. “나쁨 (55.4-150.4㎍/㎥)” 에 해당하는 시간당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의 연중 비율이 2018년 6%에서 2019년 6.5%로 증가한 반면, WHO 기준(10㎍/㎥ 이하) 에 부합하는 비율은 24.6%에서 17%로 하락했다. 일반인을 비롯해 임산부, 호흡기질환 등 민감, 취약군의 위험이 늘어난 것이다.

韓, 전 세계 초미세먼지 최악의 오염국가 '불명예'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이 전 세계에서 초미세먼지 최악의 오염 국가라는 사실을 실증적으로 입증하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가 글로벌 대기오염 조사기관인 에어비주얼(AirVisual)의 ‘2019 세계 대기질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한국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100개 도시 중 초미세먼지 오염이 가장 심각한 도시에 61개가 포함됐다. 전체 61%에 달하는 수치다. 출처 : 그린포스트코리아(http://www.greenpostkorea.co.kr)

데이터에 관한 의견이 있으세요? 빠띠 커뮤니티에서 서로 의견을 나눠보세요. 바로가기